뉴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대전 생환위, 제주 제2공항 반려 기념미사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07-23 조회수 : 511

지난해 11월부터 정부세종청사 앞 미사, 이날로 32번째
공항 예정부지 주민 김경배 씨 “제주 미래 지켜낼 수 있게 됐다”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환경부 반려 결정에 대한 기념미사가 봉헌됐다.

대전교구 생태환경위원회는 23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앞에서 강승수 신부(대전교구 생태환경위원장) 주례로 미사를 봉헌했다. 이 미사는 제주 제2공항 백지화를 촉구하며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진 32번째 미사이기도 하다.

연대미사는 지난해 10월 제2공항 예정 부지 마을 주민 김경배 씨가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단식과 노숙 농성을 이어가던 가운데 시작됐으며, 생태환경위는 미사를 통해 환경부에 제2공항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계속 촉구해 왔다.

이날 미사에 함께한 김경배 씨는 “반려라서 언제든 다시 추진될 수 있다고 하지만 제2공항으로 인한 환경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다. 예정 부지가 철새도래지와 가까워 항공기 안전을 위협하고, 동굴, 숨골 등이 훼손되며, 10여 종에 가까운 법정보호종 서식지가 파괴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반려 결정을 사실상의 백지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5년간 그토록 염원했던 제 고향과 삶터, 제주의 미래를 지켜낼 수 있게 됐다고 확신한다"며, “아무 계획도 없이 단식한다고 올라왔을 때 외면하지 않고 제 손을 잡아 주신 천주교 대전교구와 정의당과 녹색당 등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 5년 동안 투쟁하느라 망가진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잃었던 일상을 되찾아 가겠다”고 말했다.

https://bit.ly/3C5dL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