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톨릭신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철회하라!

작성자 : 생태환경위원회 작성일 : 2023-07-27 조회수 : 143

국내 4개 종단 연대 기자회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철회하라”

바다를 쓰레기장 삼는 건 ‘죄악’
“시민 목소리 듣길” 정부에 요청


천주교·개신교·불교·원불교 등 4개 종교 환경연대가 7월 3일 오전 11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투기 철회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가 코앞에 다가온 가운데 국내 종교계가 일제히 이에 반대하고 나섰다.
천주교·개신교·불교·원불교 등 국내 4개 종단이 연대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투기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7월 3일 오전 11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었다.

천주교창조보전연대(상임대표 양기석 스테파노 신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생명문화위원회,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원불교환경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구 생태계는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들의 공동의 집”이라며 “이러한 바다를 비용 절감을 이유로 쓰레기장으로 삼는 것은 인류 뿐 아니라 지구 생태계 전체를 위협하는 씻을 수 없는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일본 정부는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답습하며 투기를 용인하고 있다. 그러나 한일 양국을 비롯한 전 세계 시민들은 오염수 해양 투기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울러 “지금 필요한 것은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오염수 해양 투기가 지구 생태계에 미칠 영향에 관해 신중하게 검토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국 정부에 ▲일본 정부는 지구를 위험에 빠뜨리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계획 철회 ▲대한민국 정부는 오염수 투기에 불안해 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받아들여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투기 계획 철회 촉구 ▲한일 양국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오염수 관련 발표가 오염수 투기의 면죄부나 정당성을 부여할 수 없으며, 국제원자력기구가 한국인의 오염수 관련 생명 문제를 결정할 수 있는 유일한 기구가 아님을 밝힐 것 등 세 가지 사항을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양기석 신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한 바다의 작은 변화는 온 인류와 생명에게 큰 위기로 다가올 것”이라며 “일본정부는 오염수 해양 투기 계획을 중단하고 생명을 존중하고 미래지향적인 방식으로 이 문제를 풀어가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도 “한국 정부는 현재 입장을 버리고 국민의 생명과 태평양 인근에 있는 수많은 국가 존엄성을 지키는 방향으로 정책을 바꿔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 조성천 원불교환경연대 고문은 일본이 오염수 해양 투기를 강행한다면 “일본은 세계 선진문명국이 아니라 마음만 먹으면 명분을 들이대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무책임한 불량국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인 지몽 스님은 “오염수를 대형 탱크에 보관하거나 고체로 보관하는 현실적 대안이 있음에도 결코 안전하지도, 검증도 안 된 오염수의 투기를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위원장 박현동 블라시오 아빠스)와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선태 요한 사도 주교)는 6월 26일 성명서를 발표해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오염수 해양 투기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 바 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출처]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85583&acid=1